행복은 숫자에 있지 않다는 것을 또 다시 보여준 기사가 났습니다. 조선일보가 문예월간지 <Atlantic Monthly> 6월호에 실린 기사를 인용해서 보도했습니다. 하버드대생들 268명을 장장 72년간 추적한 연구였습니다.

 

관심도 있고 해서 원문을 따라가 보았습니다. 연구를 책임진 하버드 의대 정신과 조지 베일런트(George Vaillant) 교수는 인생이 추구하는 최고의 행복은 사랑이라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인생에 진정으로 중요한 단 한가지는 타인과의 관계라는 것입니다. 그 관계가 사랑의 관계였을 때 비로소 행복해지는 것이죠.

 

혹시 관심이 있으신 분들을 위해 <Atlantic Monthly> 6월호의 원문을 링크해 놓았습니다. 베일런트 교수의 대담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theatlantic.com/doc/200906/happiness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