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008.8.16)은 카나리 워프(Canary Wharf)가 있는 도크랜즈(Docklands)를 산책하면서 한 바퀴 돌기로 했습니다. 도크랜즈는 템즈강이 런던의 동쪽지역을 휘감아 돌아 바다로 빠져나가는 지역으로 습지대라서 거의 방치되다시피 한 곳이었습니다. 런던 중심인 시티지역이 비좁아서, 도크랜즈를 새롭게 개발하여 금융기관을 대거 이전시켰습니다. 80년대 말 개발계획 당시만해도 성공여부가 불투명했지만, 2006년에 개발이 완료되어 지금은 매우 성공적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런던 동부지역의 습지대였던 도크랜즈를 수변도시화하여 개발했습니다. 템즈강이 도크랜즈를 서쪽에서 한바퀴 휘감아 밀레니엄 돔을 거쳐 동해(유럽인들은 북해로 부름)로 빠져나갑니다

물론 도크랜즈의 개발이 시작될 때는 매우 회의적인 전망이 지배적이었습니다. 개발을 시작한 회사가 도산했고, 90년대에는 원주민들이 고층빌딩에 대한 거부감으로 소송을 제기했기 때문에 개발계획의 성사여부가 불투명했습니다.

1995
년에 국제적인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모든 난관을 극복하고, 오늘날과 같은 위용을 만들어냈다고 합니다. 나는 지역개발이나 건축문제에는 전혀 아는 바가 없어서 높은 빌딩이 더 효율적인 것인지는 잘 모릅니다. 현재 HSBC, Citigroup, Morgan Stanley, Barclays, Credit Suisse 등과 같은 유수 금융기관과 금융감독청, 세계최대법률회사인 Clifford Chance, 언론사 톰슨 로이터와 데일리 미러 등이 입주해 있습니다요즘은 금융위기로 카나리 워프의 활기가 예전 같지 않지만, 대략 10만 명의 전문인력이 이곳에서 일하고 있다고 합니다.

템즈강 건너편 서쪽의 스테이브 힐 생태공원에서 바라본 카나리 워프 전경(Source: Wikipedia)

나는 건물을 경쟁적으로 높이 짓는 것은 재고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바벨탑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을 받습니다. 문명과 문화는 건물의 높이에 있는 것이 아니라 인간관계에서의 신뢰와 배려, 사랑과 애정 같은 마음의 크기에 의해 결정되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교통수단을 이용하지 않고 걸어서 도크랜즈를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서울시에서 한강을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돌려주기로 한 것은 아주 잘한 일입니다. 건물을 너무 높이 짓지 않으면서도 인간중심적인 도시가 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런던의 시행착오를 잘 살펴서 시민중심의 서울, 시민중심의 한강이 되도록 만들었으면 합니다.

런던 동부 신흥개발지역인 도크랜즈의 분위기를 사진으로 감상하겠습니다.

도크랜즈 남쪽에서 북쪽으로 카나리 워프를 바라보고...

도클랜즈 중심부

도크랜즈 중심부에서 모녀가 타이타닉호인줄 착각하고...

도클랜즈 남쪽에서 카나리 워프를 바라보고...

도크랜즈에 있는 전형적인 연립주택들

연립주택가에 있는 요트계류장

연립주택 사이의 숲길

도크랜즈는 지금도 건설중...

걷다 보면 다리가 아파오고...

도크랜즈 서쪽으로 흐르는 템즈강

도크랜즈 서쪽의 연립주택

도크랜즈 서쪽에 있는 템즈강가에서 바라본 카나리 워프

도크랜즈 서쪽 템즈강

도크랜즈 서쪽의 템즈강가에 세워진 연립주택들

강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머리카락에 스치고...

바람이 세게 분다. 템즈강에 잇대어 지은 연립주택들 앞에서

카나리 워프 서쪽의 주택들

서쪽에서 바라본 카나리 워프

카나리 워프(north dock)

카나리 워프(north doc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