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을 시작했는데, 블로그보다 훨씬 편합니다. 그냥 쓰면 되니까요. 블로그는 아무래도 격식을 갖추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어요. 트위터도 시작은 했지만, 별로 적극적으로 쓰지 않습니다. 나의 멘션도 별로 없습니다. 그저 유명인사의 멘션만 following하고 있을 뿐입니다. following하는 것만으로도 세상 돌아가는 것을 대충 짐작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블로그, 페이스북, 그리고 트위터를 조금씩 해본 사람으로서 각각의 장점과 단점을 어느 정도 알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것은 순전히 나의 개인적 경험일 뿐, 일반화할 수는 없습니다.

블로그의 장점은 비교적 깊은 사고의 결과를 정리해서 올리고, 다른 사람들과 교감을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 장점이 또한 단점이 되기도 합니다. 오랜 시간 사안에 대한 심사숙고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심사숙고의 과정에서 나 자신에 대한 반성적 성찰이 일어나곤 합니다. 이것이 블로깅에서 매우 중요한 기능입니다. 별거 아닌 것 같은 블로그라는 수단이 나에게 반성과 성찰을 강요합니다. 이것이 나를 성숙시키고, 그것을 통해 새로운 세계와 직면하게 됩니다. 그런데 어째서 1년이 넘도록 블로깅을 소홀히 했냐구요? 한양대로 옮기고 나서, 블로깅을 할 수 있을 정도로 마음의 여유가 거의 없었습니다. 어떤 조직에서 새로운 프로그램을 셋팅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요.

트위터는 촌철살인의 멘션이 참 좋습니다.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짧은 문장으로 끝내야 하는 트위터는 그것이 장점이자 단점입니다. 소설가 이외수, 사회운동가 박원순, 트위팅과 블로깅의 대가 buckshot, 시사평론가 김용민 등과 같은 반짝이는 머리를 가지고 있는 분들에게는 트위터가 더 없이 좋은 수단일 것입니다. 하지만, 나는 그렇게 반짝거리는 머리도 없으려니와 핸드폰에서 쬐만한 자판을 두들길 능력도 없어 여간 불편한게 아닙니다. 그래서 그저 따라다니기만 할 뿐입니다.

페이스북은 적어도 나에게는 좋은 점이 있어요. 실명으로 거래를 한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그 실존의 인물과 대화할 수 있다는 점이 매우 매력적입니다. 그들의 현재 감정상태를 알 수 있고, 내가 혹시 도울 수 있는 길이 있는지도 알 수 있으니까요. 전혀 뜻밖의 오래된 친구들을 만날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나는 모든 사람들이 페이스북에 가입해서 친구로 서로 연결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악플은 거의 없습니다. 선플이 난무합니다. 생일축하뿐만 아니라 고통과 좌절에 빠진 사람들에게 위로와 격려의 말이 쏟아지는 곳이기도 합니다. 나는 아직 페이스북의 폐해가 무엇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이런 것을 네이버나 다음과 같은 우리 서비스회사들은 왜 못 만들어낼까? 별다른 기술이 필요한 것도 아닌 것 같은데...

아무튼 나의 페이스북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http://www.facebook.com/dongseok.tscho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최동석인사조직연구소 최동석 경영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