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내용>

문화적인 측면에서 "가치"는 사회 구성원들이 모두 공통으로 가지고 있는 기본관념이라고 한다면, 이렇게 구성원 모두가 공유하는 공유가치는 개인의 가치를 어떻게 조화시킬 수 있나요?


<답변내용>

가치”(value)에 대한 질문이군요. 가치는 학문영역에 따라 조금씩 다른 의미로 쓰입니다. 윤리학, 철학, 경제학, 경영학, 사회학 등 서로 다르게 가치를 정의합니다. 경영학에서도 회계학, 재무학, 조직학, 인사학에 따라 가치의 의미를 다르게 씁니다.

다른 분야에서 어떻게 쓰든, 나는 가치”(value)를 자신이 원하는 것 또는 자신이 추구하는 것으로 정의합니다. 그러므로 가치”(value)는 매우 주관적인 현상입니다. 사람마다 자신이 원하는 것은 다 다릅니다.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은 골프스코어를 향상시키는 것을 가장 원하고, 어떤 사람은 중요한 시험에 합격하는 것이고, 어떤 사람은 좋은 애인을 구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한 사람이 원하는 위시리스트(wish list)는 다양하고, 그 중요도도 시간에 따라 변화합니다. 위시리스트가 바뀌는 것이죠. 하지만, 장기간에 걸쳐 어떤 경향성을 갖게 되는 데, 이것을 가치관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조직이 공유된 가치를 갖게 되는 것은 조직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정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됩니다. 그것은 대개 비전/목적/방향에 명시적으로 또는 암묵적으로 나타납니다. 이러한 비전/목적/방향이 진실하게 장기간에 걸쳐 추구되면 가치의 경향성, 즉 가치관이 조직에 생겨나게 됩니다. 조직구성원은 그 가치관을 자연스럽게 내면화하게 됩니다. 공유된 가치라는 것은 이렇게 형성됩니다.(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

마음은 의식적인 부분과 무의식적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분노, 기쁨, 슬픔 등과 같은 마음의 상태는 의식보다는 무의식(잠재의식)에 더 큰 영향을 받습니다. 무의식(잠재의식)은 마음의 심연에서 작동하기 때문에 마음의 작동원리를 이해하고, 그것에 부합하도록 리더십을 발휘하는 방법과 기술을 배워야 합니다.

마음은 어떤 사물이나 현상에 맞닥뜨리면 자동적으로 어떤 반응, 즉 분노, 기쁨, 슬픔 등과 같은 마음의 상태를 나타냅니다. 이것은 무의식에서 자동화된 마음의 프로그램(mind program) 때문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컴퓨터 프로그램과 같습니다. 프로그램은 명령어들의 조합인데, 컴퓨터는 프로그램의 종류와 특성, 그리고 그 질적 수준에 따라 다른 결과물을 산출해 냅니다.

마음의 세계도 이와 같습니다. 강력한 영향력을 갖는 마음의 명령어는 가치(values)와 신념(beliefs)입니다. 부정적 가치와 제한적 신념보다는 긍정적 가치와 적극적 신념이 더 큰 성과를 가져오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무의식에서 긍정적 가치와 적극적 신념을 자동적으로 프로그래밍하는 방법을 배울 필요가 있습니다.


신고

'삶의 기록 >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전체계_장기목표를 세워야…  (0) 2008.10.21
이명박 정부에 대한 기대  (2) 2008.10.21
마인드 프로그램  (0) 2008.10.21
리더십  (0) 2008.10.21
인사관리  (0) 2008.10.21
역량관리  (0) 2008.10.21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