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동안 한양대학교의 Honors Program in Sciences를 맡아 업무를 파악하느라 분주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블로그를 돌보기 어려울 정도로 이리저리 머리를 굴리고, 많은 사람을 만나고 있습니다. 평생을 주로 금융쪽에서 일했기 때문에 과학기술분야와는 본의 아니게 거의 담쌓고 지내다시피 했는데, 이제서야 과학자들을 만나고, 과학기술분야의 트렌드를 익히고 있습니다. 이제 그것을 익혀봐야 뭘 얼마나 알까마는, 그러나 감이라도 잡으려면 열심히 듣고 따라다니며 익히고 있습니다.

 

Honors Program in Sciences는 과학기술분야에 재능이 있는 우수한 인재들을 선발하여 장차 세계적인 과학기술자로 육성하고자 시도하는 국가적 프로젝트입니다. 한양대학교뿐만 아니라 국가적으로도 여러 훌륭한 지도자들이 함께 관여하고 있기 때문에, Honors Program의 개념과 비전, 그리고 사명을 명확히 해 두지 않으면 안 됩니다.

 

말하자면, Honors Program을 맡고 있는 사람들의 철학과 가치관을 명확히 정립해 두려고 하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크고 작은 의사결정에서 서로 다른 견해로 말미암아 갈등을 일으키게 되고, 그것을 봉합하기 위해 적당한 수준에서 서로 타협하는 사태가 벌어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사회적으로 큰 손실입니다.

 

나는 어떤 사업을 시작하기 전에 사업의 비전/목적/방향을 명확히 하고, 그 사업과 관련된 모든 사람들이 공유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다음과 같은 Honors Program의 개념과 비전/미션을 만들었습니다. 필요하면 계속 수정해 나갈 예정입니다.

 

누가 알겠는가? Honors Program에서 배출된 인재들이 대거 과학분야 노벨상을 수상하게 될는지 나는 그것을 꿈꾸고 있습니다. 그 꿈을 꾸면 가슴이 뜁니다. 그래서 지금 나는 내 정신과 육체에서 잠자고 있던 에너지가 서서히 불타오르고 있습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독자들 중에 혹시 더 좋은 꿈이 있는지 알려주시겠습니까?

 

 

Honors Program의 개념

 

Honors Program은 인문학적 감수성과 융복합적 창조성을 갖춘 과학기술자의 꿈을 키우는 젊은 인재들이 자신의 꿈을 지속적으로 추구하면서 그들의 재능을 최대한 발휘하도록 돕는 수월성 교육 프로그램입니다.

 

따라서, Honors Program 학생들은 장래 과학분야의 노벨상에 도전하는 수준의 세계적인 과학기술자로 자라날 수 있는 기초적인 실력과 역량을 갖추게 될 것입니다.

  

우리의 비전

 

"우리는 새로운 가치창조를 위한 미래지향적이고 창의적인 과학기술 리더를 육성한다."
우리는 과학기술분야의 노벨수상자들을 길러낸다.”

 

우리의 미션

 

      우리는 우수한 과학자들이 보이는 독특한 자질을 갖춘 젊은 인재를 선발하고, 그들에게 최상의 교수학습환경을 제공합니다.

      우리는 Honors Program 학생들의 기대와 필요를 끊임 없이 파악하고 이를 충족시키며, 필요한 경우 적절한 학습동기를 부여합니다.

      아울러 학부모들의 기대를 파악하고 학생들의 학습과정과 성취내용을 소상히 알려줄 뿐만 아니라 졸업 후의 커리어 개발을 위해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합니다.

      우리는 과학자로서의 독특한 자질을 진단할 수 있는 예측력 높은 모형을 개발하여 학생선발과 육성과정에 적용합니다.

      우리는 Honors Program 학생들에게 최상의 멘토링/코칭/인턴/네트워킹 등을 시스템적으로 제공하기 위하여 충분한 재원을 확보합니다.

     우리는 Honors Program의 브랜드 가치를 높입니다. 아울러 이 브랜드 가치를 통해 한양대학교의 이미지를 선양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

지난 주 Honors Program(HP) 전담 연구교수로 임용되었습니다. HP란 국가 대표급 과학영재를 육성하는 프로그램을 말합니다. 이것은 과학영재를 고등교육차원에서 새롭게 시행하는 국가적인 사업인데, 사업을 총괄하시는 사업단장은 한양대학교 학부대학장(권성호 교수)과 자연과학대학장(이해원 교수)이 공동으로 맡고 있습니다. 그 덕에 연구실은 한양대학교에 마련될 예정입니다.

비록 이 사업의 행정처리는 한양대학교에서 담당하지만, 사업의 내용은 한양대학교를 뛰어 넘는 국가적 과제입니다. 선진국에는 이미 이런 프로그램들이 다양하게 있어서 과학영재들을 길러내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우리나라가 시기적으로는 늦게 출발했지만, 선진국이 하는 것보다 더 높은 수준의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미주뿐만 아니라 일본, 중국, 인도 등과 같은 아시아 국가와 유럽 국가들의 상황을 잘 살펴보도록 해야 할 것같고, 그들과의 네트워크도 잘 구축해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미 이해원 교수님은 이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일본, 중국, 인도를 잇는 아시안연구네트워크(Asian Research Network, ARN)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여기에는 여러 명의 노벨 수상자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 ARN의 중요성을 알고 있는 국내 유수기업들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과학영재들에게 위대한 과학자들이 세계적으로 어떻게 활동하고 있고, 그들의 활동모습을 직접 확인하고 함께 동참할 수 있다면, 대단한 동기부여가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하지만, 국가적 사업이 언제나 그렇듯이,  이런 활동을 위해 예산지원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이것 역시 해결해야 할 과제인 것 같습니다.


사실 나는 영재교육을 전문으로 하는 교육학자가 아니기 때문에 교육과정을 개발하는 일은 다른 교수님께서 담당하시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HP사업 자체의 브랜드 위상을 대외적으로 확대하는 작업을 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내가 HP전담 연구교수로 임용된 것은 아마도 인재를 확보하고 육성하는 일을 맡아 컨설팅도 하고, 실무를 직접 해본 경험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생각됩니다. 아직 업무파악이 되지 않아서 구체적으로 해야 할 일이나 향후 5년간 어떤 성과를 내야 할 지를 구체적으로 정하진 못했습니다. 국가적으로 처음 하는 사업이라서 대부분 맨땅에 헤딩하는 일들이 대부분일 것으로 보입니다.

내 꿈은 인재를 확보하고, 그들의 잠재력을 썩히지 않고 맘껏 발휘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이 프로그램을 맡으면서 지난 주 내내, 우리나라 과학영재들의 재능(talent)이 노벨상에 도전하는 세계적인 수준의 대과학자로 커갈 수 있도록 하려면 어떤 환경적 조건을 만들어 주어야 할지를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이 블로그에서도 HP사업에 관해 공개적으로 아이디어를 구할만한 사항은 이곳을 통해 함께 의견을 듣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