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사로잡는 경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21 집필한 책들 (2)

집필한 책들


오래 전에 쓴 책으로 이미 절판되어 구할 수 없는 책들입니다. 굳이 구해서 읽을 필요는 없습니다. 

 

똑똑한 자들의 멍청한 짓 - 한국 관료조직의 개혁을 위한 진단과 처방(비봉출판사 1998)

 

당시로서는 만용에 가까운 짓이었다. 독일에서 귀국한 후에 한국은행 직원들을 대상으로 주로 인사조직분야를 가르쳤다. 그 때는 우리 사회에 대해 분노하고 있었다. 90년대 한국의 자화상은 높은 경제성장과 민주화를 이룬 자만심에 가득 차 있었다. 하지만 내 눈에는 부조리한 것이 한둘이 아니었다. 특히 똑똑한 관료조직이 하는 일을 보면 정말 멍청했다. 외환위기는 그래서 온 것이었다. 그래서 내 심장을 도려내는 심정으로 직원들을 가르쳤는데, 그 강의 원고를 묶어서 출판했다. 그래서 책의 부제가 "한국 관료조직의 개혁을 위한 진단과 처방"이었다. 비봉출판사의 박기봉 사장이 원고를 읽더니 자신이 출판하겠다고 흔쾌히 허락해 주었다. 그래도 책이 꽤 팔려서 출판사에 폐를 끼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 다시 읽어보니까 부끄러운 짓을 했다. 그땐 뭘 믿고 그렇게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는지 모르겠다.

 

경영관리의 위기(비봉출판사 2001)

 

나의 첫 번째 책이 어느 정도 팔렸는지 비봉출판사의 박기봉 사장이 두 번째 책을 내자고 했다. 물론 강의 원고도 있었고, 일간지에 싣던 칼럼도 있어서 책 한 권의 분량이 되긴 했지만, 당시 나는 한국은행에서 조직개혁작업을 맡고 있었기 때문에 도저히 원고를 가다듬을 틈이 없었다. 그러나 출판사의 강권도 있고 해서 못이기는 체 하고, 강연원고와 칼럼들을 보냈다. 그래서 두 번째 책이 나왔다. 내용 하나 하나는 괜찮은데, 전체적인 프레임웍이 내 마음에 들진 않았다. 그래서 언젠가 다시 구상해서 써야겠다고 생각해왔다. 다행히 앞에 쓴 책들인 모두 절판되었다.


****************************************************

이제 독자 여러분이 꼭 읽었으면 하는 책을 소개합니다.

 

 다시 쓰는 경영학(21세기북스 2013)

 

경영자들의 정신적 토대를 확고히 하지 않기 때문에 발생하는 비효율과 저생산성을 극복하기 위해 쓴 책이다. 인간을 자원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경영이론들은 더 이상 통용될 수도 없고 통용되어서도 안 된다. 인간은 실존하는, 즉 존재를 위한 존재라는 사실을 인정할 때만 비로소 조직의 생산성이 높아진다. 거의 모든 과학적인 연구결과들이 이것을 지지하고 있고 우리의 일상적인 경험에서도 그러할진대, 경영관행은 이것을 무시한 채 인적자원(human resource)의 관점에서만 논의되고 있다. 잘못된 관행이며, 경영에 관한 근본적인 패러다임전환이 요구된다.

 

 

똑똑한 사람들의 멍청한 짓(21세기북스 2014)

 

2014년 봄 "시스템으로 치유하라"는 주제로 책을 쓰고 있는데, 출판사에서 연락이 왔다. 16년 전에 썼던 "똑똑한 자들의 멍청한 짓 - 한국 관료조직의 개혁을 위한 진단과 처방"을 다시 고쳐서 출판하자는 것이었다. 2014.04.16. 고위층의 멍청한 짓으로 세월호 참사가 발생했기 때문에 그 원인을 시스템적으로 개혁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자는 것이었다. 의미 있는 제안이었다. 부랴부랴 예전의 원고를 개고하여 출판했다. 출판사 덕분에 스페이스노아와 벙커원에서 강연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많은 분들의 응원메시지를 보내주셨다.

 

 

신고

'연구소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사말 _ 천천히 그러나 확실히!  (6) 2008.10.27
위치와 연락처  (5) 2008.10.24
주요 관심분야 및 연구영역  (2) 2008.10.21
번역한 책들  (3) 2008.10.21
집필한 책들  (2) 2008.10.21
주요 학력 및 경력  (4) 2008.10.21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