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이야기

          마음이란 무엇인가(1)_마음에의 관심
          마음이란 무엇인가(2)_마음과 몸은 하나, 그 경험적 증거
          마음이란 무엇인가(3)_무의식적 마음의 위력

마음(mind)과 몸(body)이 하나라는 사실은
서양의학계의 과학적 노력을 통해 더욱 분명해졌습니다. 특히 하버드 의대 심장전문의 허버트 벤슨(Herbert Benson, 1935~) 교수는 『마음으로 몸을 다스려라』에서 이완반응”(Relaxation Response)이라는 개념을 소개하고 몸과 마음을 이완함으로써 질병을 치료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벤슨 교수의 저작은 우리나라에 많이 번역 소개되었습니다. 어떤 것이라도 읽으면 몸과 마음의 일체성에 관한 과학적 증거들을 확인하고, 그가 제안하는 방법을 따라 한다면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미국에서 70년대에 이러한 주장은 충격적이었던 모양입니다. 비난과 찬사를 받으면서 종교인들이 명상을 통해 면역을 강화하고 혈압을 낮출 수 있음을 실증해 보였습니다. 그러자 사람들이 조금씩 인정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의 저작들을 보면, 인간의 몸과 마음은 서로 밀접히 연관되어 있음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그 밖에도 뉴욕의대 재활의학과 존 사노(John E. Sarno) 교수의 『통증혁명』(Healing Back Pain), 국일미디어 2006은 통증치료에 있어서 마음의 작용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 책은 몸과 마음을 구분해서 생각하는 것이 더 이상 의미가 없음을 알게 해 줍니다.) 이것을 심신상관(mind-body connection)이라고 부릅니다. 심신상관의 의학적인 증거는 플라시보 효과(placebo effect)를 통해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요즘은 심신상관에 관한 연구와 문헌이 홍수처럼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연구들은 나의 경험적 증거와도 일치합니다.

 

신경과학자들 중에는 인간의 마음이라는 것은 뇌세포들의 시냅스 전달로 환원되기 때문에 마음이라는 정신활동은 오직 뇌의 기능적 측면일 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마음은 뇌에서 생겨난다는 주장입니다. 대표적인 학자로는 항체분자의 구조를 발견하여 생리학 의학분야에서 노벨상을 받은 제럴드 에델만(Gerald Edelman, 1929~) 박사가 있습니다. 그는 많은 저술을 통해 마음과 의식은 전적으로 물질에 의해 작동하며 순전히 생물학적인 현상이라는 점을 강조합니다.(제럴드 에델만, 황희숙 옮김, 『신경과학과 마음의 세계』(Bright Air Brilliant Fire : on the Matter of the Mind), 범양사 1998이 국내에 소개되어 있습니다.) 마음, 의식, 지식, 인식, 개념, 언어 등의 정체를 밝히려면 생물학의 개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철저한 물질주의적(materialistic) 관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와 유사하게 뉴욕대학의 신경과학자인 조셉 르두(Joseph LeDoux, 1949~) 교수도 역시 자신의 책 『시냅스와 자아』에서 인간의 의식과 자아는 신경세포들의 시냅스 전달에 의해 결정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조지프 르두(Joseph LeDoux), 강봉균 옮김, 『시냅스와 자아』(Synaptic Self), 소소 2005 참조.) 일본의 젊은 과학자인 요로 다케시(養老孟司, 1962~)도 이와 유사한 주장을 펼칩니다. 이 세상의 모든 만물이 뇌로부터 출발한다는 것입니다. 그는 유심론과 유물론에 빗대서 『유뇌론(唯腦論)』을 주장하고 있습니다.(요로 다케시(養老孟司), 김석희 옮김, 『유뇌론』(唯腦論), 재인 2006 참조.)

 

만약 과학자들의 주장대로 인간의 정신이나 영혼이 단순히 물질로부터 유래되었거나 물질의 전기적 화학적 작용일 뿐이라고 한다면, 먼 훗날 기술이 고도로 발달하여 의식을 소유한 인공물을 만들었을 경우, 그 인공물이 인류의 사회문화 속에서 스스로 진화해 갈 수 있을까요?

 

반대로 예를 들어 뇌에서 팔다리가 떨어져 나가면, 그것은 더 이상 팔다리가 아닙니다. 팔다리와 몸통이 떨어져 나간 뇌는, 포도당과 산소가 공급된다고 가정해도, 스스로 작동할 수는 있을지 모르지만 점점 퇴화되어 뇌라고 부를 수 없는 상태가 될 것입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인간이기 위해서는 육체와 정신이 하나로 통합되어 있어야 합니다. 여기서 정신이란 바로 의미들의 조합으로서의 정보와 에너지를 말합니다.

 

놀랍게도 나의 이런 생각을 지지해주는 오스트리아 출신의 뇌과학자가 있습니다. 신경외과 의사인 스탠포드대학의 칼 프리브람(Karl Pribram, 1919~) 교수입니다. 아니, 내가 그에게 영향을 받았다고 해야 정확한 표현입니다. 그는 물리학자 데이비드 봄(David Bohm)과 함께 뇌의 인지구조를 홀로그램 모델로 설명했습니다. 마음과 의식은 뇌세포들의 양자적 활동에 의해 일어난다고 생각합니다. 이때 발생하는 정보는 시간과 공간, 물질과 비물질을 초월하기 때문에, 마음이란 우리 주변의 잠재적 에너지와 가능성을 드러내는 이상(理想)과 우리가 경험하고 느끼고 창조하는 현실(現實)사이의 갭을 메우려는 활동으로 해석할 수 있게 됩니다. 그러므로 마음이란 어떤 사물을 가리키는 명사가 아니라 마음이 작용하는 과정을 의미하는 동사라고 설명합니다.(칼 프리브람(Karl Pribram) , 「의식경험의 실체」, 카렌 샤노어(Karen Shanor) , 변경옥 옮김, 『마음을 과학한다』(The Emerging Mind), 나무심는사람 2004, 334쪽 이하 참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

지난 이야기

          마음이란 무엇인가(1)_마음에의 관심


사람의 마음을 이해하는 길은 그리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나는 여러 문헌을 통해 몸과 마음이 하나로 통합되어 있음을 어렴풋이나마 이해하고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나의 지식을 실무에 전혀 적용하지 못했습니다. 길버트 라일이 지적한 대로 사실을 아는 것(knowing that)과 방법을 아는 것(knowing how)의 차이에서 오는 불완전한 이해였기 때문이었습니다
.(길버트 라일(Gilbert Ryle), 이한우 옮김, 『마음의 개념』(The Concept of Mind), 문예출판사 1994, 34~39쪽 참조.) 그러나, 나는 결정적인 체험을 통해서 비로소 확신하게 되었고 실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여기서 나의 체험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나는 실무에서 일할 때 많은 스트레스를 견뎌야 했습니다. 아내가 나에게 늘 지적하듯이, 아마도 완벽을 지향하는 나의 이상주의적 기질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내 몸에 자연스럽게 병이 생겼습니다. 위산역류 증상이었습니다. 병원에 가서 처방한 약을 먹으면 조금 좋아져서 그냥 견딜만 했습니다. 만성적인 증세여서 평생 그런 대로 살아가면 되는가 보다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증상은 점점 심해졌고, 또 다른 증상도 생겨나서 실무를 하는 것이 불가능해졌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성대가 부어 강의를 한 시간도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태가 되었습니다. 나중에는 강의는 고사하고 다른 사람과 대화하는 것도 어려운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야말로 정신력으로 하루하루를 버텨나갔습니다.

 

급기야는 병원에 입원하지 않으면 안 되게 되었습니다. 지병들 때문이 아니라 이번에는 완전히 다른 증세가 나타났습니다. 가슴에 통증이 생겨 밤새도록 끙끙 앓다가 회사에 겨우 출근했습니다. 회사의 건강검진센터를 맡고 있는 담당의사를 불러 자초지정을 얘기했더니, 가슴을 보자고 했습니다. 그는 보자마자 대상포진인 것 같다고, 병원에 일주일 입원하면 낫는 병이니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위로해 주었습니다. 그날로 입원수속을 밟았습니다. 병명은 왼쪽 가슴팍에 생긴 대상포진이었습니다. 생전 처음 들어보는 병명이었습니다. 통증이 하도 심해 갈비뼈가 부서져 내린 줄 알았습니다. 골프스윙을 잘못해서 갈비뼈에 금이 갔다는 말은 들어봤어도 특별한 사고가 없었는데도 갈비뼈가 부러진 것 같은 고통은 처음 겪었습니다. 통증이 심했지만 수술을 하는 병은 아니었습니다. 담당의사는 면역력이 떨어지면 몸에 있던 바이러스가 신경다발을 통해 준동하면서 발생하는 질병이라고 합니다.

 

일주일간의 입원을 통해 많은 것을 생각했습니다. 몸은 왜 아픈가? 나에게 오래 전부터 따라다니던 만성적인 질환은 또 뭔가? 그냥 참고 지내야 하는가? 건강해지려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 음식조절과 운동? 여러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는 몸이 나 자신에게 뭔가 메시지를 주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퇴원 후에 다시 질병과 마음에 관한 책을 찾아 읽기 시작했습니다. 이 방면에 무수히 많은 문헌들이 쏟아져 나왔음을 알았습니다. 유학시절에 배운 사회심리학이나 조직심리학으로 풀 수 있는 간단한 문제들이 아니었습니다. 다음과 같은 문헌들은, 통증을 완화시키는 실용적인 처방에서부터 영적인 치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었는데, 마음과 몸의 새로운 세계에 눈을 뜰 수 있도록 나를 인도해 주었습니다.

 

마음으로 몸을 다스려라, 허버트 벤슨

과학 명상법, 허버트 벤슨

마음이 지닌 치유의 힘, 조안 보리센코

말하는 대로 이루어진다, 매튜 버드

마음챙김 명상과 자기치유, 존 카밧진

나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존 카밧진

영혼의 하드웨어인 뇌 치유하기, 다니엘 에이멘

마음을 과학한다, 카렌 샤노어

마음의 의학, 칼 사이몬톤

TMS통증치료혁명, 존 사노

통증혁명, 존 사노

마음의 기적, 디팩 초프라

 

이 밖에도 여러 문헌들을 읽으면서 나는 많은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중에는 마음과 몸의 관계를 동양사상과 연계시키면서 신비주의적으로 해석하려는 것도 있었습니다. 나는 체질상 신비주의적인 해석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한의학의 신통한 처방이라는 것도 별로 신뢰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내가 얻은 깨달음은 인간이 무엇을 본다는 것은 동시에 무엇을 보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어떤 사실이나 현상에 의미를 부여했다는 말은 그런 의미 이외의 다른 것에는 눈을 감았다는 의미이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일상은 항상 어느 하나만을 보면서, 그것이 세계의 전부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래서 자신이 본 것과 경험한 것 범위 내에서 세계를 해석하게 됩니다. 우리는 세계의 가능성과 다양성에 자신의 마음을 열어 놓은 상태인 <깨어있는 마음>으로 세계와 대면하지 못합니다. 경험의 테두리에서 어느 하나로 굳어있는 마음으로 세계를 보게 됩니다. 여기서 문제가 발생합니다. 내 마음은 세계를 깨어있는 마음으로 보지 못했고 내 얄팍한 의지로 세상을 통제하려 했기 때문에 결국은 내 몸에 여러 증상으로 나타났던 것입니다. 마음은 뇌를 지배하고, 뇌는 몸을 통제합니다.

 

그런 깨달음을 얻으면서 신변을 정리했습니다. 30년간의 직장생활을 마감하고 은퇴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었습니다. 말하자면, 2의 인생을 새롭게 시작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내 마음에 확신이 서자 학생들과 일반인들에게 상담할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놀라운 기쁨을 누리기도 했습니다.

 

몸은 마음과 긴밀히 연결되어 있다는 것이 이론으로도 경험으로도 확실해졌습니다. 마음이 아프면 몸도 아프고, 몸이 아프면 마음도 아프다는 것입니다. 마음을 건강하게 훈련하면 할수록 몸도 건강하고 튼튼해집니다. 그 반대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런데 마음은 뇌와 밀접한 연관이 있습니다. 뇌가 건강해야 마음도 건강해집니다. 뇌의 작용메커니즘을 잘 이해하는 것이 마음과 몸의 연관성을 파악하는데 매우 중요합니다.

 

우리는 학교에서 몸은 육체이고 마음은 정신이기 때문에, 그 둘은 서로 연관성이 있긴 하지만, 접근방식은 완전히 다르다고 배웠고 지금도 그렇게 가르치고 있습니다. 몸은 자연과학의 대상이고 정신은 인문과학의 대상이라고 말입니다. 그래서 몸과 정신의 이원론이 아주 자연스럽게 자리잡았습니다.

 

그러나, 나의 체험은 완전히 다른 것이었습니다. 실무에서 퇴임한 후 몇 달 만에 특별한 조치도 없었는데 몸은 완전할 정도로 회복되었습니다. 거의 십 수 년을 만성병이라고 생각하며 지니고 다니던 위산역류증세도 깨끗이 없어졌습니다. 앞서 언급한 대로 위산역류가 심해서 후두의 성대까지 영향을 주었기 때문에, 노래는 물론이려니와 강의를 제대로 할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나는 그래서 직원들과 노래방에 가는 것을 제일 싫어했습니다. 목이 금방 쉬기 때문에 말도 오래 할 수 없었습니다. 약을 먹으면 조금 좋아지지만, 그 때뿐이었습니다. 그 약의 성분상 평생을 두고 지속적으로 먹을 수 있는 것도 아니라서 일정기간 이상 복용할 수도 없었습니다. 성대에는 조그만 물혹(폴립)까지도 생겼습니다.

 

생활습관을 바꾸는 것이 좋다고 해서, 잠잘 때 머리부위를 높이고, 식사도 저녁 6시 이전에 가볍게 먹는 방식으로 조절했습니다. 생활 자체에는 크게 지장이 없었지만 완쾌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던 것이 퇴임 후 몇 달이 지나자 나도 모르는 사이에 위산역류와 기타 소소한 증세들이 완전히 사라지고 요즘은 하루 종일 강의를 해도 목이 쉬지 않습니다. 이제서야 나는 몸과 마음이 완전히 하나로 작동한다는 것을 몸으로 이해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