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관리'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09.08.19 인재전쟁(16/20)
  2. 2009.08.19 인재전쟁(15/20)
  3. 2009.08.18 인재전쟁(14/20)
  4. 2008.11.27 인재전쟁_경영자의 짧은 수명에 대하여 (1)

그렇다면, 인재를 양육하는 방법은 없는 건가요?

<요약> 프로그램을 통해 인재를 만들 수 없습니다. 인재는 자신의 잠재력을 마음껏 발휘하는 사람입니다. 아인슈타인을 보세요. 아무도 그를 어떤 프로그램에 집어 넣어 만들어내지 않았습니다. 스스로의 내적 성찰을 통해, 내면의 자기(self)를 찾아 영혼의 능력을 발견하고 그 능력을 발휘한 것입니다. 그래서 인재를 양육하려고 하지 말고, 인재의 잠재력이 폭발할 수 있도록 여러 제도적 장치를 정비하여 조직풍토와 문화를 바꿔줘야 합니다. 경영진이 해야 할 일은 그것입니다.

재능을 활용하고, 잠재력을 끌어낸다는 말은 무슨 뜻이냐 하면, 자신의 재능이나 잠재력을 일에서 활용할 때, 누구나 행복감을 느낍니다. 그래서 인간의 행복을 추구하려는 본능에 따라 그 재능과 잠재력을 지속적으로 쓰게 됩니다. 그런 과정을 통해 핵심인재와 천재적인 인물이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인간은 누구나 인재입니다. 지구상의 60억 명이 모두 인재라고 할 수 있죠. 각각 다른 재능을 가지고 있는 인간에게 고정관념에 따라 인재를 만들어내려는 노력은 사실상 소용이 없는 일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경영 이야기 > 인재전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재전쟁(17/20)  (2) 2009.08.20
인재전쟁(15/20)  (0) 2009.08.19
인재전쟁(16/20)  (0) 2009.08.19
인재전쟁(15/20)  (0) 2009.08.19
인재전쟁(14/20)  (0) 2009.08.18
인재전쟁(13/20)  (0) 2009.08.17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
그렇다면, 인재란 무엇이고, 그런 인재를 양육할 수 있을까요?

<요약> 인재는 자신의 잠재력을 폭발적으로 드러내게 되어있습니다. 인재는 인위적으로 양육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아인슈타인 같은 인물은 돈을 쏟아 부어 만들어진 인공물이 아닙니다. 인재는 어떤 사람의 아이디어에 의해 인위적인 프로그램으로 생산되지 않습니다. 영혼의 능력은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입니다. 어떤 사람이 자신이 원하는 인재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는 신의 위치에 올라선 사람입니다. 위험한 생각이지요. 다만,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그 인재가 자신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풍토를 만들어주는 것이 전부입니다.

어떤 사람이 성과를 높이 내지 못해서 인재가 아닌 것처럼 보인다면, 그는 인사배치가 잘못 되었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그래서 인사가 만사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경영 이야기 > 인재전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재전쟁(17/20)  (2) 2009.08.20
인재전쟁(16/20)  (0) 2009.08.19
인재전쟁(15/20)  (0) 2009.08.19
인재전쟁(16/20)  (0) 2009.08.19
인재전쟁(14/20)  (0) 2009.08.18
인재전쟁(13/20)  (0) 2009.08.17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채용 그 순간부터 핵심인재를 선별하고, 집중 투자한다고 합니다. 효율성이 높은 방법이라고 합니다. 이것의 문제는 없습니까?

<요약> 기업들이 이런 방식으로 일을 하기 때문에 사회전체가 붕~ 떠있는 느낌을 받습니다. 조용한 내적 성찰이 결여되어 있습니다. 영혼의 능력은 사람마다 다릅니다. 그 능력은 어떤 연수프로그램에 의해 발휘되는 것이 아닙니다. 인재들을 핵심인재로 분류해서 투자하는 행태는 인간에 대한 효용가치에 의해 등급화하는 것인데, 이런 투자는 인간에 대한 오해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학생들이 핵심인재로 자신을 포장하기 위해서 봉사활동과 무보수 인턴프로그램에 참여하고, 토익 점수를 높이기 위해 수 차례 시험을 반복해서 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인간의 타고난 본성을 거슬러서 자신을 외적 환경에 부합하도록 포장지를 계속 꾸며 가는 것은 결코 옳은 일이 아닙니다.

그러므로 핵심인재를 채용시부터 선발하여 육성하는 방식에는 많은 문제점이 있습니다. 핵심인재인지 아닌지는 시간이 지나면서 차츰차츰 드러나기 때문입니다. 빠르면 몇 년 이내에 드러날 수 있지만, 길면 20~30년 후에 드러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입사초기부터 골라서 육성하려는 것은 일종의 인재관리에 대한 강박적 호들갑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경영 이야기 > 인재전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재전쟁(16/20)  (0) 2009.08.19
인재전쟁(15/20)  (0) 2009.08.19
인재전쟁(14/20)  (0) 2009.08.18
인재전쟁(13/20)  (0) 2009.08.17
인재전쟁(12/20)  (3) 2009.08.14
인재전쟁(11/20)  (0) 2009.08.13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
미국에서는 CEO의 평균 수명이 약 18개월이고, 한국에서도 4년 안팎이라고 합니다. 중간관리자들도 이직률이 높습니다. 바람직한 것입니까? 자세한 내용은 <인재전쟁 인터뷰>에 있습니다.



이 영상은 인터뷰과정을 개인 캠코더로 찍은 것입니다.
그러므로 영상보다는 인터뷰내용에 주목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