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21 경영(經營)의 기술과 백정(白丁)의 기술 (2)

포정(庖丁)이라는 훌륭한 백정(白丁)이 왕을 위하여 소를 잡았습니다. 손을 갖다 대고, 어깨를 기울이고, 발을 디디고, 무릎을 굽히고, 그 소리는 설컹설컹, 칼 쓰는 대로 설뚝설뚝, 완벽한 음률에 맞춰 춤추는 것 같았습니다.

왕이 물었습니다.

, 훌륭하도다. 기술이 어찌 이런 경지에 이를 수 있을까?

백정이 칼을 내려놓고 대답했습니다.

제가 귀히 여기는 것은 도()입니다. 기술을 넘어선 것입니다. 제가 처음 소를 잡을 때는 눈에 보이는 것이 온통 소뿐이었습니다. 삼 년이 지나자 소가 보이지 않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신()으로 대할 뿐 눈으로 보지 않습니다. 감각 기관은 쉬고, 신이 원하는 대로 움직입니다. 하늘이 낸 결을 따라 큰 틈바귀에 칼을 밀어 넣고, 큰 구멍에 칼을 댑니다. 이렇게 정말 본래의 모습에 따를 뿐, 아직 인대나 힘줄을 베어본 일이 없습니다. 큰 뼈야 말할 나위도 없지 않겠습니까?

백정이 말을 계속 이어갑니다.

훌륭한 백정은 해마다 칼을 바꿉니다. 살을 가르기 때문입니다. 보통의 백정은 매달 칼을 바꿉니다. 뼈를 자르기 때문입니다. 저는 지금까지 19년 동안 이 칼로 소를 수천 마리나 잡았습니다. 그러나 이 칼날은 이제 막 숫돌에 갈려 나온 것 같습니다. 소의 뼈마디에는 틈이 있고 이 칼날에는 두께가 없습니다. 두께 없는 칼날이 틈이 있는 뼈마디로 들어가니 텅 빈 것처럼 넓어, 칼이 마음대로 놀 수 있는 여지가 생기는 것입니다. 그러기에 19년이 지났는데도 칼날이 이제 막 숫돌에서 갈려 나온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근육과 뼈가 닿은 곳에 이를 때마다 저는 다루기 어려움을 알고 두려워 조심합니다. 시선은 하는 일에만 멈추고 움직임은 느려집니다. 칼을 극히 미묘하게 놀리면 뼈와 살이 툭하고 갈라지는데 그 소리가 마치 흙덩이가 땅에 떨어지는 소리와 같습니다. 칼을 들고 일어서서 사방을 둘러보고, 잠시 머뭇거리다가 흐뭇한 마음으로 칼을 닦아 갈무리를 합니다.

왕이 말했습니다.

훌륭하도다. 나는 오늘 포정(庖丁)의 말을 듣고 ‘생명의 북돋움’(양생, 養生)이 무엇인가 터득했노라.

이것은 장자(莊子)의 양생주(養生主)편에 나오는 포정해우(庖丁解牛), 즉 포정이 소를 각뜨는 얘기입니다. 여기서 포정은 오늘날로 말하면 요리사라고 할 수 있지만, 예전에 동양사회에서 가장 천시하는 직업이었던 백정(白丁)을 말합니다. 쉽게 말하면 포정은 소나 개, 돼지 등을 잡는 일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이었습니다. 백정이 칼 쓰는 솜씨를 보고 왕이 양생(養生)의 도()를 깨우친 것입니다. 본래 백정은 임금을 가르칠만한 직업이 못됩니다. 그러나 이 얘기는 국가를 경영하는 임금은 대단히 성공한 사람인데도 오히려 가장 천히 여기던 백정을 통해 생명을 북돋우는 방식을 배웠습니다.

이 위대한 포정은 소를 소로 보지 않았습니다. 소를 살과 뼈로 구성된 해부학적 실체로 대하지 않았습니다. 분석적이고 이해타산적인 계산으로 소를 보지 않았습니다. 포정과 소가 하나로 연결된 상태(connectedness)에서 움직였습니다. 소를 신()으로 대하고 신이 원하는 대로 움직였습니다. 그렇게 되자 소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 뼈와 살이 갈라지고 살코기는 무너져 내렸습니다. 19년 동안 수많은 소를 잡았는데도 칼날은 아직도 새것처럼 날카롭습니다.

경영은 사람에 관한 것입니다. 포정이 소를 대하듯 경영자가 종업원을 대할 수 있다면, 왕이 생명의 북돋음의 도를 깨우치는 것처럼 경영자도 임직원들의 삶에 생명을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입니다.

월 스트리트가 거의 그로기(groggy) 상태에 빠져 있는데도 시티그룹(Citigroup)을 포함한 수많은 금융기관들이 또 다시 구조조정으로 수만 명씩 강제 퇴직시킬 모양입니다. 파산지경에 이른 미국의 자동차 3 CEO들이 의회의 도움을 요청하려고 전용제트기로 워싱턴에 갔다가 혼쭐이 났습니다. AIG보험사는 구제금융을 받고도 임원들에게는 성과급 파티를 했다는군요. 이런 경영자들이 백정(白丁)에게 배워야 할 것이 많겠군요. 그들에게서 무엇을 배워야 할까요?

이제 우리나라는 어떤 상황이 어떻게 벌어질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백정의 소잡기보다 못할지 더 나을지? 만약 그보다 더 나은 경영자라면 어떠한 위기도 극복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삶의 기록 >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욕망하는 인간  (4) 2008.12.05
오늘 하루가 선물입니다  (0) 2008.11.25
경영(經營)의 기술과 백정(白丁)의 기술  (2) 2008.11.21
비전관리  (0) 2008.11.14
전략관리  (0) 2008.11.14
조직관리  (0) 2008.11.14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