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5.14 행복에 관한 기사에 주목하다 (6)
  2. 2008.11.23 사랑과 결혼, 그리고 행복 (6)

행복은 숫자에 있지 않다는 것을 또 다시 보여준 기사가 났습니다. 조선일보가 문예월간지 <Atlantic Monthly> 6월호에 실린 기사를 인용해서 보도했습니다. 하버드대생들 268명을 장장 72년간 추적한 연구였습니다.

 

관심도 있고 해서 원문을 따라가 보았습니다. 연구를 책임진 하버드 의대 정신과 조지 베일런트(George Vaillant) 교수는 인생이 추구하는 최고의 행복은 사랑이라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인생에 진정으로 중요한 단 한가지는 타인과의 관계라는 것입니다. 그 관계가 사랑의 관계였을 때 비로소 행복해지는 것이죠.

 

혹시 관심이 있으신 분들을 위해 <Atlantic Monthly> 6월호의 원문을 링크해 놓았습니다. 베일런트 교수의 대담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theatlantic.com/doc/200906/happines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

폭포처럼 쏟아지는 사랑의 감정을 주체할 수 없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아마도 누구나 그런 시절을 간직하고 있을 것입니다.
사랑의 감정은 이성적 판단능력을 제한합니다.
우리는 그런 시절을 겪었고, 결혼에 이르렀습니다.
적어도 30대까지는 그런 감정의 폭포를 맞으며 살아가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는 결혼하고, 애를 낳고 기르고, 또 다시 결혼시키고, 낳은 손자들 가슴에 안아보면서 생을 마감합니다.
젊은 시절 ‘사랑한다’는 감정의 후유증으로 우리는 힘겨운 인생을 헤쳐나갈 힘을 얻습니다.

인생의 반환점을 돌아선 사람은 젊은 시절의 감정 폭발보다는 오히려 이성적인 사랑을 기획합니다.
이상(
理想)을 향한, 차분하면서도 냉정한 사랑을 시도합니다.
이 시도가 실패하기도 하고, 성공하기도 합니다.
성공과 실패를 거듭하면서 결국은 사랑이 모든 것을 해결해 준다는 사실을 이해합니다.

모든 문제의 시발점은 돈이 없었기 때문이 아니라 사랑이 메말랐기 때문이었습니다.
돈이 사랑을 수단으로 만드느냐, 아니면 사랑이 돈을 수단으로 만드느냐의 갈림길에서 우리는 헤매곤 합니다.
행복은 늘 이 갈림길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선택은 우리에게 달려 있습니다.

사랑은 때로 아픔을 낳지만, 아픔은 사랑을 더욱 깊게 만듭니다. 
사랑은 상대방에 몰입하게 합니다.
그러나 결혼은 몰입에서 깨어나게 합니다.
사랑하는 두 사람이 힘을 합쳐 일가(一家)를 이루게 됩니다.
그리고
세상을 향해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합니다.

조카의 결혼식에서

어제 나의 형님의 아들, 그러니까 내 조카가 결혼했습니다.
친척들이 모여서 축하해주었습니다.
신랑은 군복무 후 미국 유학길에 올라 각고의 노력을 했습니다.
공부에 찌들어 얼굴이 노랗게 변했고 몸도 핼쓱해졌습니다.
추수감사절을 이용해 잠시 귀국해서 결혼식을 올리고 다시 돌아가야 합니다.
기저귀를 갈아 키웠던 친할머니가 팔순을 훌쩍 넘긴 노구를 이끌고 참석했습니다.
손자를 보자마자 “삐쩍 말랐구나!”하면서 안타까워했습니다.

세속적으로만 본다면, 그 동안의 노력은 남들이 부러워할만 합니다.
코넬 공과대학을 거쳐 스탠포드대학 응용수학 박사과정을, 그것도 장학금으로 생활비까지 지급받는 조건으로 공부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피눈물나는 공부의 와중에서도 공부만 한 것도 아닙니다.
후진국을 돕는 봉사활동프로그램에 참여하기도 했습니다.
수화를 배워 장애인들을 돕기도 했습니다.
꿈을 향한 욕망의 덩어리가 아니라, 어려운 사람을 도울 줄 아는 맑은 영혼을 가지고 있는 청년입니다.

이렇게 아름다운 영혼을 가진 젊은이들의 결혼을 어찌 축복하지 않을 수 있으랴...


그가 어여쁜 색시를 맞아 결혼했습니다.
신부 역시 서울대 수의학과를 졸업하고 혼자서 미국 퍼듀대학에서 수의학 연수를 마쳤습니다.
지금은 애리조나 피닉스의 동물병원에서 수의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둘은 코넬대학이 있는 이타카의 어느 교회에서 만났다고 합니다.
신랑이 색시를 보자마자 첫눈에 반했다고 합니다.
사진보다 실물이 훨씬 더 아름다운 신부입니다.

그렇게 만난 후에 신랑은 코넬에서 스탠포드대학이 있는 샌프란시스코로 옮겼습니다.
신부는 연수를 마치고 캘리포니아에 접해있는 애리조나주의 피닉스에서 취직했습니다.
신부도 공부만 한 게 아닙니다.
대학시절에는 후진국 봉사프로그램에 참여하여 돕는 활동을 하기도 했습니다.
어려운 사람을 돕는 일에 발벗고 나서는 맑은 영혼의 소유자입니다.

신랑은 마음에 두고 있던 신부를 향해 샌프란시스코에서 피닉스까지 11시간씩 운전하여 찾아갔다고 합니다.
프로포즈에 성공했고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내가 이 시시콜콜한 사생활을 들추는 까닭은, 그들의 개척적인 삶이 누가 시켜서가 아니라 누구의 도움도 없이 그들 스스로 헤쳐나갔다는 점을 말하려는 데 있습니다.
그들은 확고한 삶의 비전/목적/방향을 스스로 설정하고 묵묵히 실천해 나간 것입니다.

부모가 시켜서 공부한 것이 아니라, 그들 스스로 삶에 분명한 꿈과 비전이 있었기 때문에, 이국 땅에서 견디기 어려운 외로움을 극복하면서 공부했을 것입니다.
삶과 꿈, 비전과 열정이 있기에 힘든 공부를 마다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행복은 바로 이때 느끼는 것입니다.
행복은 편안한 삶에 있지 않습니다.
행복은 성취해가는 과정이 주는 선물입니다.
공부해 본 사람들은 잘 알 것입니다.
도서관에서 하루 종일 책과 씨름하고 공부에 몰입하다 폐문시간에야 문을 나설 때 느끼는 행복감 말입니다.
성취감과 뒤섞인 행복감이야말로 진정한 행복입니다.

유학생활에서 가장 힘든 것은 어학실력이 아닙니다.
돈 문제도 아닙니다.
그것은 외로움입니다.
유학생활의 성공은 외로움을 극복하느냐 못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그것을 극복하게 하는 것이 바로 뼈 속 깊이 스며든 비전/목적/방향입니다.
이것이 불분명하면 밀려드는 외로움에 자신을 내맡기고 온갖 유혹에 빠집니다.
그래서 시간을 허송하게 됩니다.
유학생활만 그런 것이 아닙니다. 우리의 일상이 다 마찬가지입니다.
우리가 외로움을 느낀다면 그것은 삶의 비전/목적/방향을 잃었기 때문입니다.

 성취지향적인 사회(achieving society)가 되었으면…

어제의 자기, 오늘의 자기, 그리고 내일의 자기 모습을 스스로 비교하면서 더 나은 자기(self)를 끊임없이 만들어 가는 성향을 성취지향성(Achievement Orientation)이라고 부릅니다.
외부환경에서 오는 압력이나 기대보다도 자기자신의 목표와 기준을 더 높이 설정하고, 그것을 달성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성향을 말합니다.
자기자신과의 경쟁에서 이기도록 가르치는 교육이야말로 성취지향적인 사회를 만드는 첩경입니다. 그것이 또한 국가 경쟁력을 높이는 길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지금 자기자신과 스스로 경쟁하도록 가르치기보다는 다른 사람과 경쟁하도록 가르치고 있습니다.
타인과의 경쟁은 불신과 시기심을 불러 일으킵니다.
그래서 협력하기보다는 서로를 불신하면서 다른 사람들을 교묘히 해코지할 기회만 엿보는 사회풍조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초등학교부터 대학까지, 더 나아가 직업을 선택할 때까지 일일 생활계획표를 짜서 관리해 주는 부모 밑에서 자란 아이들은 겉포장은 멋있어 보일지 모르지만, 자신의 정체성을 명확히 인식하지 못합니다.
부모가 만들어낸 인조인간에 불과하기 때문에 난관에 부딪히면 도전하기를 포기하고 유약한 모습을 보입니다.
어떤 어려움도 극복할 수 있는 불굴의 정신을 잃어버립니다.
빛나는 학벌을 가진 사람들이 큰 성과를 내지 못하는 이유는 대개 여기에 있습니다.

부모들은 자식에 대한 비전과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부모가 원하는 아이들이 되도록 가르치려고 합니다.
그러나, 아이들은 부모가 원하는 대로 되지 않습니다.
그들은 그들만의 영혼의 능력을 가지고 태어났기 때문입니다.
부모가 간섭하여 원하는 인조인간을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은 착각입니다.
그것은 아마도 신(
)의 지위를 노리는 교만한 생각일 것입니다.


경영의 세계도 이와 마찬가지입니다.
상사가 부하들을 자신의 원하는 사람으로 만들려고 한다면, 그것은 커다란 착각입니다.
부하들이 타고난 재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돕는 일이 상사가 할 수 있는 가장 위대한 일입니다. 부모와 마찬가지로 말입니다.

그들이 각자의 재능과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가정이나 조직의 풍토와 문화를 조성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결혼하여 부모가 되기 전에, 그리고 상사가 되기 전에 사랑하는 기술부터 배워야 합니다. 사랑의 기술을 제대로 익힌다면 우리사회는 성취지향적인 사회를 건설할 수 있을 것이고, 그런 사회라야 모든 사람들이 행복한 삶을 향유할 수 있습니다.

맑고 투명한 영혼을 가진 젊은이들이 스스로 이룩한 성취를 통해서,
나는 우리사회도 좀더 진정한 모습의 성취지향적인 사회,
나아가 성취지향성에 기초한 행복한 사회가 되었으면 하는 소원을 가져봅니다.(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삶의 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에는 두려움이 없습니다"  (3) 2009.03.14
결혼식에 늦은 이유  (4) 2008.12.07
사랑과 결혼, 그리고 행복  (6) 2008.11.23
아름다운 은퇴, 그리고 용기있는 시작  (2) 2008.11.01
<술 먹는 사회>에서 <책 읽는 사회>로  (1) 2008.10.27
여행  (0) 2008.10.21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