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ary Wharf'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07 영국여행 이야기(17)_Credit Suisse London Office (8)

다음 날, 그러니까 2009년 8월 7일 투자은행인 Credit Suisse에 다니는 딸이 아내와 나를 초대해 주었습니다. 매년 겉에서 건물만 봤지 안에는 들어가보지 못해서 늘 궁금했습니다. 딸이 트레이딩 플로어에서 일하기 때문에 사무실을 직접 구경시켜 줄 수는 없지만, 방문객이 볼 수 있는 곳을 안내하고 점심도 구내식당에서 같이 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점심약속이 이미 잡혀 있어서 회사만 조금 보기로 약속하고 오전 10시까지 찾아 갔습니다. 남의 집에 가면 항상 조심스럽듯이 남의 사무공간에 가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로비에 들어섰는데, 딸이 이곳 저곳을 안내해 주었습니다. 미국계 투자은행의 건물들은 주로 유리건물로 되어 있어서 경쾌하다는 느낌을 주는데, 유럽계 기관들은 건물의 외벽이 돌로 되어 있어 그런지 육중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Credit Suisse London Office


우선 짐(gym)과 수영장을 봤습니다. 부대시설이 직원들 복지를 위해 중요하니까요. 일하는 시간인데도 간간이 운동도 하고 수영을 즐기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직원들은 짐과 수영장 같은 시설을 이용할만큼 시간이 한가롭지 않답니다. 그런 부대 시설을 자주 이용하는 사람들은 주로 건물 관리하는 사람들이라는 불만이 있답니다. 어쨌거나 내가 일했던 한국은행의 시설보다 더 좋다는 것을 한 눈에 알 수 있었습니다. 일개 투자은행에 불과한 기관이 한 나라의 통화관리의 상징인 중앙은행의 시설보다 더 좋게 꾸며 놓은 것이 부럽기도 했습니다. 그 안에는 우체국을 비롯한 편의시설이 모두 갖추어져 있기 때문에 일상의 일을 위해 건물밖으로 나갈 일은 없다는군요.

 

수영장에는 25m 레인이 세 개 있습니다.


몸을 데우는 보조 풀


짐(gym)




7층에 있는 식당에는 11시쯤 들렀는데, 온갖 음식이 차려지고 있었습니다. 놀랍게도 스시까지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이렇게 잘 차려진 음식들도 정작 직원들은 일하느라 식당에 들러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사무실에서 간편한 음식으로 때우기 일수랍니다. 

직원 식당. 스시가 마련되고 있습니다요!!!



하루 세끼를 먹는 것이 어려웠던 시절을 살아서 그런지 모르지만, 먹을 것이 풍성한 것을 보면 그렇게 부럽습니다. 내가 젊은 시절 처음으로 미국 출장을 갔을 때, 식당에서 주는 음식의 양이 푸짐해서 좋아했던 적이 있습니다. 그것이 미국인들을 비만으로 이끌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는 있었지만, 가난했던 시절의 배고픔에 대한 보상심리 때문인지 몰라도 풍성한 먹거리에 대한 탐욕이 나에게는 아직도 남아 있는지도 모릅니다.

 



식당에서는 템즈강과 North Dock뿐만 아니라 South Dock까지 내려다 볼 수 있었습니다. 내가 한국은행 입행 후 1980년대 중반에 여의도의 유공빌딩에서 근무한 적이 있습니다. 당시에는 아스팔트로 뒤덮힌 삭막한 516광장과 콘크리트 빌딩 숲만 있었습니다.

여의도를 개발하면서, 한강을 이용하여 수변공원을 조성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인간은 물을 떠나서는 살 수 없는 존재입니다. 인간이 태어나기까지 뱃속의 물에서 살았기 때문인지 물과 가까이 있다는 것이 감정을 아주 평온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여의도는 한강물을 끌어다 수변화할 수 있는 천혜의 조건을 갖추었음에도 우리는 그렇게 하지 못했습니다.

한강과 접한 용산의 철도청 부지를 개발한다니, 이번에는 수변화하는 작업을 하면 어떨까합니다. 높은 건물만 하늘로 올릴 것이 아닌 것 같습니다.

오른 쪽에 흐르는 강이 템즈강입니다. 나는 이 경치를 떠나고 싶지 않았습니다.


Cabot Square


직원식당(7층)에서 바라 본 North Dock


Canary Wharf Tower. 가운데 둥그런 지붕은 DLR(Docklands Light Railway, 경전철) 정거장입니다. 이 경전철은 런던의 중심부 시티까지 약15분에 연결됩니다.


North Dock


어쨌거나 우리는 방문자들이 직원을 만나는 장소인 게스트룸으로 갔습니다. 그곳에서도 물이며 각종 음료와 읽을 거리를 충분히 비치해 두었습니다. 딸의 안내를 받아, 우리는 커피를 만들어 먹기로 했습니다. 아내는 커피를 좋아하지 않지만, 이런 데서 내려 먹는 커피향은 좋아합니다.

방문객 응접실. 이런 응접실이 여러 개 있었는데, 우리는 동양화의 느낌이 나는 그림이 걸린 방으로 안내 되었습니다.


아내가 커피향에 취한 듯, 커피를 만들어 먹을 수 있느냐고 묻고 있습니다.


딸이 아내에게 커피를 만들어 먹는 기계를 알려주고 있죠.



우리는 미리 약속이 있어서 점심을 같이 하진 못했지만 딸에게서 칙사 대접을 받았습니다.

직원들의 기도실과 24시간 개방되는 도서실, 은행, 우체국, 편의점 등 각종 부대시설을 둘러보고 이제 좀 쉬고 있습니다.

12시가 돼서 사무실을 빠져 나와야 했습니다. 밖에서 점심약속을 했기 때문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